본문 바로가기

News

SK텔레콤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News(내용보기)
제목 SK텔레콤, 「5G 스타디움」 시연 ‘5G 신세계’ 눈앞으로 성큼 작성일 2017.03.31

  기사 작성일: 2017. 03. 28 (출처: http://www.sktelecom.com)   

 

 

  • 인천 SK 구장에 대규모 5G 시험망 구축 …다양한 응용 서비스 공개 시연
  • 슬로건 ‘Welcome to 5G Korea’도 공개 …한국의 5G 저력 알리기에 앞장
  • 시구자는 5G 커넥티드카 타고 등장…관람객은 VR로 다양한 시야에서 야구 관람
  • 구장 밖에는 세계 최초 5G 테마파크 ‘5G 어드벤처’ 구축 · 무료 개방
  •  

     

    모델들이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모델들이 가상현실(VR) 기기 등을 통해 경기장 8곳의 특수 카메라에서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경기 영상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모델들이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앞에서 VR 기기를 착용하고, SK텔레콤의 새로운 5G 슬로건을 소개하는 등 5G 스타디움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차세대 네트워크 ‘5G’가 연구실 밖, 실생활 속으로 성큼 다가왔다. 야구장 · 테마파크와 같은 친숙한 모습으로 5G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인천시 문학동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이하 SK구장)’에 대규모 5G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5G 스타디움’을 시연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5G 슬로건 ‘웰컴 투 5G 코리아’(Welcome to 5G Korea)도 공개했다. 슬로건은 한국 및 SK텔레콤의 5G리더십에 대한 자부심이 담겨 있으며, SK텔레콤은 슬로건을 SK구장 외 다양한 곳에 활용해 한국의 5G 경쟁력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 그림1. SK텔레콤 5G 슬로건]

     

     

    SK텔레콤은 ‘5G스타디움’을 통해 분당 5G혁신센터, 영종도 BMW드라이빙센터, 강남 도심 5G 시험공간 등에서 개발한 핵심 기술과 ▲커넥티드카 ▲실감 미디어 서비스 ▲4D 가상현실 등 다양한 응용 서비스를 대중에 공개 시연한다.

     

    ‘5G 스타디움’ 구축은 연구실이나 전시회에서 제한적으로 시연되었던5G 기술/서비스를 고객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개방한다는 점에서 네트워크 기술 진화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3일간 시험 운영 후 SK구장 내 5G 상시 체험이 가능한 시설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프로야구 개막 3연전(3/31~4/2) SK구장에 일 2만여 명의 관중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파가 몰려 데이터가 폭증하는 곳에서 5G 공개 시연 또한 새로운 도전이다.

     

    SK텔레콤은 데이터 폭증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5G 차세대 기술 연구 거점으로 ‘5G스타디움’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SK구장에 곳곳에 설치된 5G망은 28GHz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 20Gbps 속도, 1ms 이하 지연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    시구자는 5G 커넥티드카와 등장 … VR 통해 다양한 시야에서 야구 관람

    구장 내부에는 5G 응용 서비스가 구석구석 배치된다. 우선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세계 최초 ‘5G커넥티드카 – T5’가 그라운드에 등장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 전망이다.

     

    개막전 시구자는 T5를 타고 투수 마운드로 이동한다. SK텔레콤은 5G망과 T5를 연결해 5G 초고화질 생중계, 전광판과 실시간 영상 송수신 등을 시연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구장 1루측 외야석에 ‘360라이브 VR존’도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이곳에 설치된 가상현실(VR) 기기 등을 통해 경기장 8곳의 특수 카메라에서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경기 영상을 관람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외야 좌석에서도 포수/심판, 응원석, 덕아웃, VIP석 등 다양한 시야를 선택해 경기를 실감 나게 관람할 수 있으며, 시간 되돌리기 기능(타임쉬프트)을 통해 놓친 장면도 다시 볼 수 있다. ‘360라이브 VR’은 5G 의 초저지연 특성을 응용한 방송 서비스이다.

     

    SK구장의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 ‘빅보드’에 여러 위치의 관람객 응원 모습을 동시 송출하는 ‘UHD 멀티뷰(Multi View)’ 기술도 경기 내내 관중 이벤트로 활용된다. 초고용량 데이터 여러 개를 끊김 없이 동시에 전송할 수 있는 5G의 초고속 특징을 반영했다.

     

    관람객들은 본인 스마트폰으로 스포츠+증강현실(AR)이 결합된 ‘T리얼’ 서비스를 체험할 수도 있다. SK와이번스 공식 앱 ‘플레이 위드(PLAY With)’에서 AR정보 메뉴를 클릭 후 카메라를 경기장에 비추면, 실시간으로 타자/투수의 세부 통계 · 날씨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스타디움’의 각종 응용 서비스 시연을 통해 5G 상용화 이후 생활 변화상을 관람객들에게 강렬하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구장 밖에는 세계 최초 5G테마파크 ‘5G 어드벤처’ 구축 … 무료 개방

    아울러 SK텔레콤은 SK구장 외부 광장에 2천800㎡ 규모(가로 70m x 세로 40m)의 초대형 5G 체험 공간 ‘5G어드벤처’도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운영한다.

     

    ‘5G 어드벤처’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고객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한 세계 최초의 5G 테마파크이다. 이곳은 가상의 행글라이더 · 잠수함 · 보트 · 열기구를 타고, 번지 점프와 구름다리를 거쳐 보물섬을 찾아가는 컨셉으로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보물섬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5G 기술을 응용한 ▲4D 가상현실(VR) ▲영화 특수 효과와 같은 ‘타임 슬라이스’ ▲미래형 디스플레이인 ‘인터랙티브 테이블’ ▲VR워크스루(Walk Through) 등을 자연스럽게 접하며, 마치 동화 속 환상의 세계로 차원 이동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SK구장에 방문한 모든 관람객은 ‘5G어드벤처’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5G 어드벤처’는 SK구장을 시작으로 연중 다양한 장소로 이동, 설치돼 고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5G 어드벤처’를 통해 지역의 한계를 뛰어넘어 전국 곳곳에서 고객들이 5G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 그림2. ‘5G 어드벤쳐’ 조감도]

     

     

    같은 기간 SK텔레콤은 ‘포켓몬고’와의 단독 제휴를 활용해 포켓스탑 · 포켓몬 체육관 등을 SK구장 내외부에 대거 설치한다. 몬스터 대량 출몰, 포켓몬 캐릭터와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열린다.

     

    ■    5G 슬로건 ‘Welcome to 5G Korea’ 공개 … 한국의 5G저력 알리기에 앞장

    한편, SK텔레콤은 5G 슬로건 ‘웰컴 투 5G 코리아’(Welcome to 5G Korea)도 28일 공개했다.

     

    ‘웰컴 투 5G 코리아’ 슬로건에는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는 한국 및 SK텔레콤의 5G리더십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는 국내 1위 이동통신사로서의 책임감이 담겨있다.

     

    아울러 선도적으로 준비해온 5G기술과 앞선 경쟁력을 누구에게나 당당하게 보여주겠다는 SK텔레콤의 자신감도 함께 담겨있다. SK텔레콤은 이 슬로건을 전방위로 활용해 한국의 5G 저력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5G스타디움 구축이 실생활 중심의 5G 진화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 곳에서의 연구 결과를 해외에 적극 알려, 한국이 글로벌 5G 표준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